운용보고서는?
신한 TOPS엄마사랑 어린이 적립식 주식형 펀드와
신한 엄마사랑 어린이 이머징스타 주식형펀드
가입자를 위한 공간이므로 로그인 하시고 이용가능 하십니다.

Home > 이야기와 경제 > 이달의 인물

이달의 인물

역사상 해당 월에 있었던 중요한 인물들을 경제적인 관점에서 바라본 콘텐츠입니다.

우장춘

8월의 인물

8월의 인물 - 우장춘

1959년 8월 10일 세계 유전육종학 발전과 한국의 농학 발전에 큰 역할을 한 우장춘 박사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우장춘 박사의 아버지는 조선 말기의 무신 우범선으로 을미사변에 가담한 후 일본으로 망명했습니다. 일본에서 살던 중 아내 사카이 나카와의 사이에서 1898년 우장춘을 낳았습니다. 1903년 우범선이 암살당하고, 우장춘의 가족은 힘들게 살아갔습니다. 우장춘은 아버지가 조선인이라는 사실 때문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1916년 도쿄제국대학실과에서 농학을 공부하고 1919년 졸업 후 일본 농림성 농업시험장에서 육종연구를 했습니다.
1930년 박사학위를 따기 위해 준비하던 논문이 모두 불타 없어졌지만 그는 좌절하지 않고 유채꽃으로 다시 연구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종의 합성>으로 1936년 동경제국대학 농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서로 다른 종이더라도 같은 속에 속하면 교배를 통해 새로운 식물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내용으로 '우장춘의 삼각형’으로 불리며 육종학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습니다.
우리나라가 해방이 된 후 국내에서는 ‘우장춘 환국추진위원회’가 만들어집니다. 우리나라 씨앗이 없어 일본에서 씨앗을 수입해야 했기 때문에 우리나라 농업을 위해서 우장춘 박사는 꼭 필요한 인재였습니다. 1950년 우장춘 박사는 홀로 한국에 와서 한국농업과학 연구소 소장으로 취임했습니다. 배추와 무 종자를 만들고 제주도에 귤 농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했습니다. 미군 납품을 위한 채소 수경재배를 이뤄 내기도 했습니다. 병에 걸리지 않은 씨감자 생산을 위해 연구를 진행했고, 우장춘 박사는 결과를 보지 못했지만 그의 제자 최정일에 의해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벼의 개량을 위해 연구 중에 위와 십이지장 궤양으로 수술을 받았지만 건강은 더욱 나빠졌습니다. 1959년 8월 7일 병상에서 대한민국 문화포장을 수상했고, 8월 10일 그는 세상을 떠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