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용보고서는?
신한 TOPS엄마사랑 어린이 적립식 주식형 펀드와
신한 엄마사랑 어린이 이머징스타 주식형펀드
가입자를 위한 공간이므로 로그인 하시고 이용가능 하십니다.

Home > 이야기와 경제 > 이달의 사건

이달의 사건

역사상 해당 월에 있었던 중요한 사건들을 경제적인 관점에서 바라본 콘텐츠입니다.
역사적 사건들의 원인과 결과를 경제적인 관점에서 함께 바라보도록 해요.

갑신정변

12월의 사건

12월의 사건 - 갑신정변

1884년 12월 4일 김옥균, 서재필, 박영효 등 개화당이 조선의 자주독립과 근대화를 위해 정변을 일으켰고, 3일 만에 끝이 납니다.
조선은 자신의 의지가 아니라 일본에 의해 억지로 개항했지만 근대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개화정책을 펼쳤습니다. 그렇지만 이에 대해 불만을 가진 세력도 있었습니다. 신식 군대와 구식 군대 간의 차별, 민씨 외척 세력의 부정부패 등으로 임오군란이 일어났습니다. 이를 진압하기 위해 조선 정부는 청에 지원을 요청했고, 이 사건으로 민씨 외척 세력은 몰락하고, 수구정책을 펼치는 흥선대원군이 다시 조선의 주도권을 잡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이는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청이 흥선대원군을 납치했고, 민씨 외척 정권을 다시 세웠습니다. 청은 조선을 청의 속국이라고 칭하며 외교, 통상 등 많은 부분을 침해했습니다.
김옥균 등 개화당은 이대로는 조선의 힘으로 독립도, 근대화도 이뤄 낼 수 없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개화당은 1,000 여명의 무장세력을 양성했고, 일본군도 도움을 준다고 밝혔습니다. 청군이 서울에서 많이 빠져나갔던 상황을 틈타 개화당은 1884년 12월 4일 저녁, 정변을 단행했습니다.
개화당과 고종의 종친들로 새롭게 내각을 만들어 12월 5일에 공포했습니다. 12월 6일에는 고종이 혁신 정강 80여 개조를 발표했습니다. 이 정강 중에는 14개 조항 만이 남아 있는데 정강의 내용은 청에 대한 사대 외교를 폐지하고, 자주독립을 선언, 인민의 평등권을 확립하고 신분제를 폐지하고, 지조법을 개혁하고, 상업을 활성화시키고, 국가 재정을 넉넉히 하며, 필요 없는 관청은 없애는 등의 내용이었습니다.
갑신정변은 청군이 불법적으로 궁에 쳐들어 와 결국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갑신정변을 일으킨 개화당 요인은 일본으로 망명했습니다. 이후 청과 일본은 텐진조약을 맺어 조선에 두 나라가 균등하게 간섭하고 파병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되었습니다.